ㆍ최종편집 : 2018.8.20 월 20:03 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모아보기
> 뉴스 > 사회/경제
     
폭염 속 「식중독 경보」비상 식품안전관리 당부
2018년 07월 31일 (화) 14:26:19 김포데일리 webmaster@gimpodaily.com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폭염으로 인해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다’며 연일 식품안전관리를 당부하고 있다.

식중독 환자는 7월부터 급증하기 시작헤 8월에 정점을 찍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월별 식중독 환자를 분석한 결과, 7월 466명(7%) ⇨ 8월 1,501명(24%) ⇨ 9월 456명(7%) 으로 급격히 증가하다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식중독 원인균(7,8월기준)으로는 병원성대장균(1,017명)이 가장 높았고, 살모넬라(313명) 및 캠필로박터 제주니(204명) 및 장염비브리오(71명)가 그 뒤를 이었다. 발생 장소로는 학교(991명,50%)와 음식점(446명,23%)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요즘 흔히 먹는 삼계탕 등 보신용 닭요리 조리 시, 생닭의 경우 튀는 물에 의한 교차오염을 막아야 하며 생닭을 조리할 때에는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중심온도를 75도 이상으로 1분 이상 가열해야 캠필로박터균에 의한 식중독을 막을 수 있다.

김진화 식품위생과장은 “요즘같이 폭염이 지속되는 시기에는 식재료 장보기 시간을 1시간 이내로 줄여야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으며, 장을 볼 때에는 제품의 유통기한 및 표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해 신선한 식품을 구입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전했다
 

김포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 김포데일리(http://www.gimpodail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김포시 산하 기관장 한지붕 세가족 언
청소년육성재단 인사발령(8.1)
염불보다 잿밥에 눈먼 김포시 의회 의
김포시, 민선7기 조직개편 계획 입법
김포시 금빛수로 이름정해 금빛오작교
제65대 김포경찰서장 강복순(康 福
제7대 김포시의회, 첫 해외의정연수를
정하영 김포시장,민선7기는 권력을 시
서울시와 문재인 정부는신곡수중보를즉각
보건소 방역소독차가 상가화재를 초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김포데일리 (415-801)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257번지 정원빌딩 3층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선복 | 대표전화 031-983-8900 | 팩스 031-983-8901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선복 | Copyright 2004 김포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impodaily.com
김포데일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