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최종편집 : 2018.10.16 화 14:31 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모아보기
> 뉴스 > 정치/행정
     
정하영 김포시장, 서울시의장 만나 현안 협의
2018년 09월 18일 (화) 17:52:51 김포데일리 webmaster@gimpodaily.com
   

정하영 김포시장이 18일 오전 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장을 만나 ‘5호선 김포연장’과 ‘신곡수중보 철거’ 등 김포현안에 대한 입장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정 시장은 “김포시 직장인들 대부분이 서울로 출퇴근하고 있지만 대중교통 수단의 부족으로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해결책은 서울지하철 5호선의 김포연장뿐”이라며 “김포시 연장에 의장께서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정 시장은 또 “김포시는 그동안 개발이 진행되며 공장이 난립해 시민들이 환경에 예민하다. 5호선 연장에 따른 차량기지 이전은 당연하지만 건설폐기장 이전은 불가하다는 의견을 서울시에 제출했다”며 “건설폐기장 이전은 5호선 연장과 별개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신원철 의장은 “당연히 주민들은 건폐장 이전을 반대할 것”이라며 “그러나 주택난 해소를 위해 주택용지 확보가 시급한 서울시는 5호선을 유치하는 도시로 차량기지와 건설폐기장을 함께 이전하면 주택용지가 확보될 수 있어 패키지로 묶으려는 것으로 안다. 인센티브 제공 등 주변 지자체들과의 협의를 통한 서울시의 정무적 판단을 기대한다.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하영 시장은 신곡수중보 철거에 관한 김포시의 입장을 전달했다.

정 시장은 “얼마 전 신곡수중보에서 김포소방대원 2명이 순직한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한강 오염 저감과 하천생태계 복원을 위해 신곡수중보가 철거돼야 한다”고 서울시의 협조를 구했다.

신 의장은 “그동안 서울과 김포는 물리적인 거리보다 마음이 먼 곳이었다. 5호선 연장과 신곡수중보 철거문제는 김포 문제뿐 아니라 서울시의 문제이기도 하다. 함께 고민해 보자”고 말했다.

정하영 시장은 “한강하구는 남북평화시대의 블루오션으로 김포, 고양뿐 아니라 서울시도 한강의 미래에 대한 그림을 그려야 한다. 서울시의 역할이 크다. 서울시의회가 함께 참여하고 고민해 달라”고 요청했고, 신원철 의장은 “서울시의회뿐 아니라 서울시와도 허심탄회하게 의논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신곡수중보는 지난 1988년 김포 고촌읍~고양 신평동 구간 한강하구에 용수확보와 수위 유지, 염해방지를 목적으로 설치됐다.

하지만 낙차에 따른 와류현상과 급류로 크고 작은 수난 안전사고가 빈번히 일어나면서 철거 등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또 가동보가 편향돼 있어 김포 쪽의 침식이 가중되고, 토사 퇴적으로 어업활동 제한과 함께 수해 위험, 수질오염 우려도 큰 상황이다.

신곡수중보 철거 시 농업 및 생활용수 공급에 차질이 생긴다는 지적에 대해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신곡수중보가 설치된 1988년 이전에도 용수 공급 및 벼 재배에 불편함이 없었지만 용수부족 해소를 위해 관계시설을 정비하는 등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김포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 김포데일리(http://www.gimpodail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김포도시공사 ㈜한강시네폴리스개발 대표
김 광 식 (金 光 植) 교통개선과
김포시 사무관 승진및 전보 인사발령사
정하영 시장 취임100일 분야별 청책
향산 스마트시티 도시개발 사업 특혜
김포도시공사, 시네폴리스 사업자 재공
홍철호 의원, 김포한강신도시 150만
홍철호 국회의원 “한강신도시 국가스마
정하영 시장, “남북정상 한강하구합
(알림)아이젠건설 장희태 대표 장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김포데일리 (415-801)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257번지 정원빌딩 3층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선복 | 대표전화 031-983-8900 | 팩스 031-983-8901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선복 | Copyright 2004 김포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impodaily.com
김포데일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